웹드라마의 미래, 김종학 프로덕션이 말했다(인터뷰)

웹드라마 미래

‘풀하우스’(2004) ‘태왕사신기’(2007) ‘너의 목소리가 들려’(2013) 등 다수의 굵직한 작품을 만들어낸 드라마 제작사 김종학프로덕션이 최근 웹드라마 시장에 뛰어들었다.

물론 웹드라마 시장은 모바일 기기를 기반으로 하는 웹 형태의 콘텐츠가 각광받고 있는 이 시대에서 당연히 선택해야 하고, 또 개발해 나가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김종학프로덕션의 행보는 다른 제작사들과는 눈에 띄게 차별화된 점이 있다. 중국과 손잡고 국내외를 동시에 공략한다는 것, 또 무조건적으로 콘텐츠를 개방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에 김종학프로덕션의 어태규 콘텐츠사업본부장을 만나 웹드라마 시장과 그 미래 등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Q. 최근 웹드라마 시장에 뛰어들었다. 정일우 진세연 주연의 ‘고품격 짝사랑’을 시작으로 웹드라마 제작에 박차를 가하게 된 이유가 있나.
어태규 본부장 : 최근 영상물 이용자들의 시청패턴에 적합화 된 웹드라마가 급부상하고 있는데, 이 웹드라마 시장은 점차 규모가 커지고 폭이 넓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다양한 소재와 영상 문법으로 TV드라마와는 차별화를 두면서 대중성을 확보해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당사에서도 이러한 흐름을 내다보고 3년 전부터 웹드라마 기획을 준비해왔다. 하지만 어떤 형태로 제작을 하는 것이 좋을지 꾸준히 고민을 하다가 지난해 ‘고품격 짝사랑’이라는 작품 론칭을 시작으로 꾸준히 웹드라마 제작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

Q. 3년 전부터 웹드라마 제작을 고민했으나 최근에서야 뛰어든 이유가 무엇인가.
어태규 본부장 : 웹 시장이 어느 정도 형성돼야 한다는 전제가 필요했다. 당사에서 추구할 제작 및 유통방식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 기존에 인식된 웹드라마는 ‘퀄리티가 낮은 킬링타임 용 영상’이라는 이미지가 강했다. 하지만 우리는 충분한 예산과 훌륭한 스태프, 검증된 배우의 캐스팅으로 작품이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는 시장을 만들어나가야 한다는 목적이 있었다.

Q. 그런데 ‘고품격 짝사랑’과 ‘두근두근 스파이크’가 중국 소후와 합작으로 만든 것이더라. 또 웹드라마 공개도 한중 동시가 아닌 중국 선공개였다.
어태규 본부장 : 중국에서 한국 드라마가 큰 사랑을 받으면서 여러 곳에서 협력 제의가 많았다. 그 중 소후와 논의를 하며 신뢰를 쌓게 됐고, 지속적으로 이어지는 파트너십을 구축할 수 있겠다고 판단을 해 소후와 공동제작을 하기로 결정했다. 그 첫 작품이 ‘고품격 짝사랑’이다. 젊은 층을 타깃으로 한 로맨스와 코믹한 요소가 잘 어우러져 중국에서도 2억 3천만뷰 이상을 기록하며 호평을 받았고 두 번째 드라마 ‘두근두근 스파이크’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동시 공개가 아닌 중국 선공개를 선택한 이유는 중국에서 해적판이 많이 돌기 때문이다. 물론 동시 공개를 할 수 있지만 아직까지 국내 시장이 안정적이지 않다고 판단해서 철저히 유료로 진행하고 있다. 중국에서 선공개를 한 뒤 국내에서 유료로 공개하고, 케이블이나 채널 사업자를 통해 웹드라마를 선보이고 난 뒤 무료로 전환하면 콘텐츠의 생명이 길지 않을까 싶어서 이같은 전략을 택했다….

글, 사진=유은영 기자 ey20150101@

기사를 더 보고 싶으시다면 ▼아래 URL를 눌러 주세요~
http://news20.busan.com/controller/newsController.jsp?newsId=20160429000176

Recommend
  • Facebook
  • Twitter
  • Google +
  • LinkedIN
  • Pinterest
Share
Tagged in
Leave a reply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