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학프로덕션 손기원 대표 “이병훈부터 송지나까지…사람이 김종학의 힘”

김종학프로덕션 손기원 대표 “이병훈부터 송지나까지…사람이 김종학의 힘”


아주경제 정진영 기자 = 1998년 처음으로 외주 제작 시장에 뛰어들었다. SBS ‘백야 3.98’로 주목을 받고 장동건 주연의 SBS ‘고스트’와 이병헌-최지우 주연의 ‘아름다운 날들’을 연이어 히트시키며 ‘대작 전문’ 제작사란 타이틀을 얻었다. 430억 원의 제작비가 투입됐던 MBC ‘태왕사신기’가 기대만큼의 성적을 거두지 못하며 위기도 겪었지만 김종학의 전진은 멈추지 않았다. ‘대장금’으로 중동 한류 시장을 개척한 이병훈 PD와 ‘허준’, ‘올인’ 등을 집필한 최완규 작가 콤비의 신작 MBC ‘옥중화’로 김종학프로덕션은 다시 한 번 ‘사극 한류’를 꿈꾸고 있다.

“한류드라마를 움직이는 사람이란 호칭은 제게 맞지 않아요. 저는 다만 그런 분들의 옆에 있을 뿐인걸요.”

최근 서울 강남의 사무실에서 만난 김종학프로덕션의 손기원 대표는 시종일관 겸손했다. “‘옥중화’가 더 잘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인터뷰에 임하는 것이라며 한사코 ‘한류드라마를 만드는 사람’이란 호칭은 과하다고 손사래를 쳤다. 건물 1층에 자리한 배우 이민호의 사무실을 가리키며 “진짜 한류를 만드는 사람은 저런 분들 아니겠느냐”고 할 정도.

하지만 이런 겸양의 태도와 다르게 손 대표의 말 한 마디, 한 마디에선 열정이 넘쳤다. “어떤 경쟁작도 만만하게 볼 수 없다”면서도 “김종학프로덕션이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일한다”는 자부심을 잃지 않았다. 겸손하고 차분하게, 하지만 일은 열정적으로. 손 대표는 그렇게 김종학 프로덕션의 굵직한 순간들을 함께했다.

정진영 기자 afreeca@ajunews.com
©’한·중·영·일 4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를 더 보고 싶으시다면 ▼아래 URL를 눌러 주세요~
http://www.ajunews.com/view/20160615111656570#hi

Recommend
  • Facebook
  • Twitter
  • Google +
  • LinkedIN
  • Pinterest
Share
Tagged in
Leave a reply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